상단여백
HOME 정치
국감 후반전... 코바코 '공적 기능 강화' 주문
최선호 기자 | 승인 2019.10.14 18:31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후반부로 접어든 가운데 과학방송정보통신위원회에서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의 공적 기능 강화를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코바코에서 제작하는 공익광고가 제대로 쓰여지지 않고 있다는 점과 함께 중소기업을 위한 광고 제작이 수도권에 편중돼 있다는 지적 등입니다.

최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다매체 다채널 시대로 진입하면서 공영방송의 광고판매를 대행하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코바코의 무게감은 갈수록 더해지고 있습니다.

지상파 광고 감소로 주요 대형 방송사들의 상반기 적자가 수백억원에 이르면서 가뜩이나 경영이 어려운 종교방송 등 군소방송의 광고 매출도 잇따라 줄어드는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김기만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금년에도 광고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8% 가량 하락해서 공영방송은 물론 중소방송사의 재원 조달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에서는 코바코가 광고 수익 다변화와 함께 공적 기능도 잃어서는 안 된다는 의원들의 주문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일부 유튜브 콘텐츠에 코바코의 공익광고가 붙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겁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위조작정보를 생산ㆍ유통하고 있는 203개에 코바코 공익광고 나가고 있었거든요. 특히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심의ㆍ의결해서 불법정보라고 불법 무기 영상제조 채널에도 공익광고가..."

방송광고 제작비 부담으로 광고를 하지 못하는 중소기업들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사업도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지원받은 중소기업들의 고용과 매출액이 늘어난 것은 물론, 지원금 대비 방송광고 집행액도 8.1배에 달해 광고 산업 자체가 활성화 되고 있습니다.

다만 지원 대상이 수도권 소재 기업들에 몰려 있는 점 등은 개선되야 할 점으로 지적됐습니다.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 등이 다시 한 번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이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조직적인 채용비리나 고용세습이 없었다며 감사원 재심을 받아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자세히 들어보시면 저희들의 주장이 오히려 더 일리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감사원에는 재의라고 하는 절차가 있기 때문에..."

<스탠딩>
조국 블랙홀에 빠진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어느덧 마무리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남은 기간이라도 정쟁보다는 민생 현안을 돌아보는 국정감사 본연의 역할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BBS 뉴스 최선호입니다.
(영상=최동경)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