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코로나19] 日,의료진 감염 심각…전국에 최소 153명
BBS NEWS | 승인 2020.04.05 14:31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는 일본에서도 의료진의 감염이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오늘 코로나19에 감염된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 종사자가 전날까지 전국에서 최소 15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어제까지 크루즈 유람선 감염자 제외한 일본 내 감염자의 4%를 넘는 수준입니다.

마이니치는 이번에 코로나19 감염자가 100명 이상 확인된 도쿄, 오사카, 지바, 가나가와, 아이치, 홋카이도, 효고, 후쿠오카, 사이타마, 교토 등 10개 광역지역에서만 감염된 의료진 수를 집계했습니다.

이 때문에 실제로 감염된 일본의 전체 의료진 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도쿄 다이토구 소재 에이주종합병원.

의료진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온 곳은 어제기준 41명을 기록한 후쿠오카현으로 신코몬지병원 한 곳에서만 의사와 간호사 등 19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도쿄에서도 집단 감염 사태가 일어난 에이주종합병원, 게이오대학병원 등에서 모두 33명의 의료진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밖에 오사카(24명), 효고(16명), 가나가와(13명)에서도 각각 10명 이상의 의료진이 감염돼 해당 병원의 진료에 심각한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5일) 낮 12시 30분 기준으로 일본 전역에서는  11명의 감염이 새롭게 확인되면서 국내 전체 감염자 수(NHK 집계 기준)는 도쿄도 891명을 포함해 3천508명이 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