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스님에게 육포 선물 실수인가 ? ...한국당 "백화점 잘못 배달"
김호준 기자 | 승인 2020.01.20 08:48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합장을 하지 않아 결례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스님들에게 설 선물로 '육포'를 돌려 불교계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 측은 해당 선물을 발송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백화점 측의 실수라고 주장했습니다.

황교안 대표측 관계자는 "설 선물로 육포를 정했지만 불교계에는 적절치 않은 것 같아 따로 한과를 보내기로 결정해 황 대표에게 보고했었다"며 "백화점 측에 이같이 전달했는데 실수가 벌어진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선물 선정에 관여하지 않고 실무진이 보고한 대로 결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7일 조계종 총무원에 황교안 대표의 명의로 설 선물을 보냈습니다.

선물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주요 직위를 맡고 있는 스님들 앞으로 배송됐는데, 포장된 육포가 담겨있었습니다.

한국당은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습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에 열린 '부처님 오신날' 법요식에서도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불교계의 따가운 눈총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칸타카 2020-01-20 11:19:27

    백화점 잘못이란다 ㅎㅎ
    어이가 없다 없어
    백화점 잘못인지 특검해보까?
    작금 자유당은 골수 기독교도들로 가득하잖수
    언론에 얼굴 내비치며 편드는 모든 작자들
    죄다 기독교들이더만 특히 구십구프로가 개신교
    설이라서 빤스나 사야겠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