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추미애, '지휘 신속 이행' 촉구...윤석열, 최종 결정 앞두고 고심
류기완 기자 | 승인 2020.07.07 17:45

 

대검찰청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가 부당하다는 의견을 밝힌 가운데, 법무부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휘사항을 그대로 이행하라고 재차 압박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류기완 기자입니다.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둘러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추 장관은 오늘 윤 총장에게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휘사항을 신속하게 이행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추 장관은 법무부 명의 입장문을 통해 자신이 최종적인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면서 윤 총장과 타협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의 지휘·감독을 배제한 장관의 수사지휘는 위법하다'는 일선 검사장들의 의견에 대해선 장관에게 지휘 배제를 포함한 포괄적인 감독 권한이 있다면서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 총장이라도 본인이나 가족 또는 최측근인 검사가 수사 대상인 때에는 스스로 지휘를 자제하거나 회피하는 게 당연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보고 받은 윤 총장은 최종 입장을 정리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사장들의 의견을 참고하기로 한 만큼, 윤 총장이 수사 지휘를 전면 거부하기보다는 재지휘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추 장관이 이와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밝히면서, 윤 총장이 재지휘 요청을 하기엔 지시불이행 등에 대한 부담이 가중된 상황입니다.

윤 총장은 최종 결정만을 앞둔 상황에서 검찰 내부의 의견뿐 아니라 법조계 원로들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자문을 구하는 등 결정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이르면 오늘 중으로 윤 총장이 최종 결론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윤 총장은 여전히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