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실업급여 예산 '역대 최대'...12조9천억원으로 증액
BBS NEWS | 승인 2020.07.04 11:25
   

코로나19 사태로 실업자가 급증한 데 대응해 정부가 실업급여 예산을 대폭 확대했습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어제 국회를 통과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서 노동부 소관 예산은 실업급여를 포함한 7조118억원 규모입니다.

3차 추경 통과로 구직급여 예산은 본예산 보다 3조3천937억원 늘어난 12조9천95억원이 됐는데, 이는 한 해 구직급여 예산으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구직급여는 실업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고용보험기금으로 주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 불립니다.

구직급여 예산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올해 구직급여 지원 대상도 49만명 늘어나게 됐습니다.

이번 3차 추경에는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자에게 1인당 월 50만원씩 2개월 동안 지원하는 '장기 실업자 생활안정자금' 예산 35억원도 포함됐습니다.

소득·매출이 감소한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자에게 정부가 1인당 150만원씩 주는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예산도 9천400억원에서 1조5천100억원으로 증액됐습니다.

이 밖에 추경에는 정보기술 관련 일자리에 청년을 채용한 중소·중견기업에게 6개월 동안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예산 5천611억원도 포함됐는데, 당초 정부는 이 사업의 지원 대상을 5만명으로 잡았지만 6만명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