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언유착' 갈등...윤석열-이성윤 대면 회의, 서면 보고 대체
유상석 기자 | 승인 2020.07.02 10:57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매주 만나는 대면 회의가 '서면 보고'로 대체됐습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갈등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이 만나는 대면 주례회의.

매주 수요일 오후, 대검찰청에서 정례적으로 열리는 자리지만, 어제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서면 보고로 대체됐기 때문입니다.

이 지검장은 윤 총장에게 주요 사건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을 취합해 서면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면 회의가 서면 보고로 대체된 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둘러싼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갈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은 해당 사건과 관련한 수사전문자문단 소집과 관련해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중앙지검은 "전문자문단 소집을 중단하고, 특임검사에 준하는 수사 독립성을 보장해줄 것"을 대검에 공개적으로 요청했고, 대검은 "기본을 저버리는 주장"이라고 반박한 겁니다.

한편, 이번 주례회의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기소 여부가 논의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회의가 서면보고로 대체되면서 논의도 다음 주로 늦춰질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