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검 '검언유착' 수사자문단 구성 강행...수사심의위도 추진
류기완 기자 | 승인 2020.06.30 11:29

 

'검언유착' 의혹 사건 검찰 처리를 놓고 두 개의 외부위원회가 동시에 열리는 가운데, 대검찰청이 전문수사자문단 구성에 착수했습니다.

대검은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시민위원회가 의결한 수사심의위원회 소집 결정에 대해선, 결과를 경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검찰청에서 류기완 기자입니다.

 

대검찰청이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전문수사자문단 후보 구성에 일방적으로 착수하면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과 갈등의 골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대검 측은 자문단 후보 구성에는 윤석열 총장이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수사 지휘를 맡은 대검 부장들을 제외하고 자문단 구성을 일부 과장들과 연구관이 주도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사실상 윤 총장의 암묵적 지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대검은 예규에 따라 자문단 구성을 위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두 차례 후보 추천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수사팀은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수사자문단 소집은 적절하지 않다"는 이유로 두 차례 모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때문에 대검 측은 수사팀의 후보 추천 없이 자문단 구성을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법조계 일각에서는 서울중앙지검의 정식 이의제기에 대한 공식적인 논의나 판단 없이 일방적으로 자문단 후보 추천을 강행한 것은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대검찰청은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심의위원회 소집 결정과 관련해 심의 결과를 경청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대검은 오늘 "채널A 사건 관련,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심의 결과를 경청해 업무 처리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은 이례적으로 수사심의위와 수사자문단, 두 외부위원회가 동시에 진행되는데, 결론이 엇갈릴 경우 검찰 내부의 혼란은 더욱 가중될 전망입니다.

대검찰청에서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