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자비행으로 코로나19 극복”...조계종, 찾아가는 자비나눔아름다운동행,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짜장 도시락 보시
권송희 기자 | 승인 2020.06.23 15:34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으면서 우리 사회 취약계층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조계종 공익 기부법인 아름다운동행이 어르신들에게 정성과 사랑이 담긴 짜장 도시락을 전달하는 등 찾아가는 자비 나눔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권송희 기잡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서울 노원구 하계종합사회복지관.

하지만 이른 아침부터 마스크를 쓴 봉사자들이 음식을 장만하느라 분주합니다.

돌봐줄 가족이 없어, 끼니를 제때 해결하기 어려운 저소득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하기 위해섭니다. 

오늘의 특별식은 보기만해도 군침이 도는 짜장 소스.

조계종 공익 기부법인 아름다운 동행은 지난해 10월부터 꾸준히 ‘찾아가는 짜장 공양’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에게 자비 나눔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일화스님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어르신들이 한 끼를 드시고 큰 힘을 냈으면 하는 바람으로 준비했습니다. 저소득층 가정이라든지 어려우신 분들을 위해서 한 달에 한 번 내지, 두 번 정도씩 공양을 올릴 예정입니다.”

짜장에 들어갈 고기와 표고버섯에 감자, 당근, 호박 등이 골고루 익는 사이.

무더위 속 자원봉사자들의 이마에는 구슬땀이 맺혔지만, 홀로 지내는 어르신에게 정성이 담긴 음식을 선물하기 위해 십시일반 힘을 모았습니다.

이정향 (서울시 강남구, 자원봉사자): “고기를 노릇노릇하게 고깃국물이 나오면 훨씬 더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어르신들이) 맛있게 드시고 건강하시면 제일 좋겠어요.”

오명진 (하계종합사회복지관장): “밥하고 국하고 3찬 이렇게 나갈 계획에 있고요. 오늘은 또 특별하게 특식 짜장 소스를 준비해주셔서 아마 어르신들에게 풍족한 시간이 되지 않을까.”

짜장 공양에 직접 나선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일화스님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문고리에는 따뜻한 음식을 걸고, 문 너머로 인사를 전합니다.

[현장음] “어르신 맛있게 드세요.”

복지관에서 제공하는 기본적인 식사만 해오던 어르신들은 오랜만에 별미를 맛봅니다.

윤인숙 (서울시 노원구, 복지관 이용 어르신): “(짜장) 좋아하죠. 그럼. 기분 좋죠. (아파서) 밥도 못 해 먹어요. 솔직히 말해서. 너무너무 고맙죠.”

아름다운 동행은 다음 달엔 복지 사각지대인 쪽방촌과 노숙자들을 위한 짜장 공양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유미란 (아름다운동행 사업팀장): “(코로나19로) 며칠씩 굶으신 노인분들도 계시고, 대부분의 노인분들은 또 기저질환을 갖고 계시기 때문에, 이런 분들한테 저희가 조금 더 다가가서..”

코로나19로 더욱 소외될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한 끼 식사로 거리를 좁히려는 불교계의 도움의 손길이 어르신들의 얼어붙은 마음을 녹여주고 있습니다.

BBS뉴스 권송희입니다.

(영상 취재=강인호 감독)

 

(※ 아름다운동행의 찾아가는 짜장공양 지원을 원하는 복지기관은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 대표번호(02-737-9595)로 전화 신청하면 됩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