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김여정 폐쇄 언급한 남북연락사무소 정상 유지
BBS NEWS | 승인 2020.06.05 09:28
탈북민단체가 지난 5월 김포시 월곶리 성동리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고 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폐쇄하겠다고 언급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현재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 제1부부장의 담화가 나온 어제 오전부터 오늘까지 평소와 똑같이 남북 교신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연락사무소는 특별한 현안이 없더라도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두 차례 업무 개시와 마감 통화를 합니다.

김 제1부부장은 어제 새벽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남측의 조치를 요구하며 금강산 관광 폐지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했습니다.

한편, 연락사무소는 지난 1월 30일 코로나19 여파로 개성에 상주하던 남측 인력이 모두 복귀하면서 대면 운영은 중단된 상태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