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5월 소비자물가, 8개월만에 마이너스(-)...고교무상교육-석유류 가격하락 등 영향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6.02 11:02

 

  국제유가가 하락하고 고교무상교육이 실시되면서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9월(-0.4%) 이후 8개월만에 ‘마이너스(-)’로 떨어졌습니다. 

지난달(5월) 중순부터 사용된 ‘긴급재난지원금’의 소비진작효과는 다음달 물가통계에 잡힐 것으로 보입니다.

기획재정부에서 박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떨어졌습니다.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지수가 104.71(2015=100)로, 1년전 보다 0.3%하락했습니다.

그동안 추세를 보면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넘지 못했고, 올들어 1월에서 3월까지 1%대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직접 영향을 주면서, 지난 4월 0%대로 떨어진데 이어 지난달엔 마이너스(-)로 하락했습니다. 

[인서트 1] 안형준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의 말입니다. 
[전체적으로 국제유가 인하에 따른 석유류 가격의 급락이 물가하락의 핵심원인이 되겠습니다. 아울러, 고등학교납입금, 유치원납입금 등 지원이 확대되면서 교육 분야 정책지원에 따른 공공서비스의 하락도 한 원인이 되겠습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도 일부 영향을 미쳐서 개인서비스, 예컨대 외식 물가 같은 그런 상승폭이 둔화되는 등에서 개인서비스의 물가 상승이 둔화된 것도 일부 원인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5월 물가동향에는 지난달 중순부터 사용된 긴급재난지원금 소비효과는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후행지표로 작성되기 때문에 다음달 6월 초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에는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소비자물가의 5대 지수 가운데 ‘생활물가지수’와 ‘자가주거비 포함지수’는 하락했습니다. 

지난달 생활물가지수는 0.7% 하락했는데, 고교납입금과 석유류 등 반영비중이 높은 품목이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주택사용에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 주거비 포함지수’는 지난해 9월(-0.4%)이후 마이너스(-0.2%)로 전환됐습니다.

그러나, 계절요인 등을 제외한 ‘근원물가, 즉 농산물과 석유류 제외지수(+0.5)’와 신선식품지수(+3.4%) 등은 올랐습니다.

품목별로는 참외(-24.9)와 토마토(-20.5) 등이 한달 전 보다 크게 하락하는 등 채소와 과일의 하락폭이 두드러졌습니다.

[인서트 2] 안형준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의 말입니다.
[전체적으로 전월대비로 하락한 게 채소와 과실이 전체적으로 하락했습니다. 채소가 좀 하락을 했고요. 채소가 배추라든가 상추 이런 것들이 출하가 좀 줄었고 상추 같은 경우에는 일부 작황이 좋지 않아서 줄었습니다. 그러면서 전월대비로 좀 내렸고 채소 쪽이 과실보다 가중치가 있어서 전체적으로 좀 내린 것으로 그렇게 나왔습니다.]

기획재정부에서 BBS 뉴스 박관우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