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미래한국당, 통합당과 합당...與野 '원구성' 협상, 치열한 샅바싸움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5.26 17:00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합당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상임위원장 배분 등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싸고 협상에 돌입한 여야는 첫 회동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꼼수’ 논란에도 불구하고 의석 확보를 위해 만들어진 여야의 총선용 비례대표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

2주 전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과 합당한 데 이어, 오늘 미래한국당이 미래통합당과 합당을 결의하면서 논란을 빚었던 ‘위성정당’은 모두 사라지게 됐습니다.

미래한국당은 결의문에서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며 “형제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하나됨을 결의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 총선에서 국민들은 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다며, 호된 회초리가 따뜻한 격려로 바뀔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초, 미래한국당은 합당 지연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었지만 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결정하면서 합당 추진도 속도가 붙었습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배분 등 여야의 본격적인 원 구성 협상도 막이 올랐습니다.

원내대표 회동을 가진 여야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고, 법정 시한 내 21대 국회를 개원해 다음달 5일 첫 본회의를 개최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핵심 쟁점이었던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 배분 등을 놓고 팽팽한 이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오늘 회동에서는 협상 주도권을 놓고 여야 원내대표간 팽팽한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금까지의 잘못된 관행, 예를 들면 국회를 열기위한 협상을 아주 지난하게 한다든지 하는 것은 이제 없어야 하지 않을까.”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민주당이 180석 가까이 되니까 혹시 인해전술로 저희들을 압박하는 것이 아닌가”

여당은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또 야당은 정권 견제를 위해 법사위, 예결위원장직에 사활을 건 상황에서, 일각에선 원 구성 법정시한을 넘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