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위기 극복에 팔 걷어붙인 조계사
정영석 기자 | 승인 2020.05.25 15:17

 

코로나19 사태로 불교계도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역 사회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는데요.

서울 조계사가 경제적으로 취약한 이들에게 온정을 손길을 전하며 위기 극복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정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불교계의 나눔 릴레이가 봄바람을 타고 곳곳에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

선물 꾸러미 상자가 수북이 쌓였습니다.

조계사와 행복나눔 가피봉사단이 마련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용기 나눔전'

상자에는 즉석밥과 라면, 개인 위생품, 영양제 등이 한가득 담겼습니다.

물품들은 경제적으로 벼랑 끝에 선 종로 지역 취약 계층 천 가구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김문주/조계사 행복나눔 가피봉사단장: 어렵지만 이겨내자는 취지로 이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를 했습니다. 그래서 정말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조계사는 경내에서 진행하는 바자회 수익금 등을 통해 이번 코로나19 후원 물품을 마련했습니다.

금융계와 기업도 조계사의 나눔에 동참하겠다며 후원 행렬에 불을 지폈습니다.

[김영준/하나은행 종로금융센터장: 좋은 기회를 주셔서 이렇게 가피봉사단과 의미 있는 활동을 함께하게 됐습니다. 말씀 주신대로 내년에는 2배 이상 함께해서 좋은 사랑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서울 종로구는 연등회 전면 취소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은 불교계가 지역 사회를 위해 나눔과 고통 분담을 한 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했습니다.

[김영종/종로구청장: 구에서는 잘 전달해서 이 뜻이 아주 고귀한 뜻이 잘 전달돼서 이번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는 저소득 가정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사상 유례가 없는 어려운 시기가 빨리 지나가길 바라는 조계사 사부대중의 간절한 기도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현스님/조계사 주지: 힘들고 어렵지만 희망과 용기를 가지고 저희 조계사가 있으니까 힘내시고 열심히 마음을 갖고 생활하시기를 기원 드리겠습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위기 속에 서로를 위로하고, 더 어려운 이들을 살피는 조계사와 신도들의 자비 나눔이 우리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영상취재/최동경 기자)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