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기재부, 적극행정 공무원 9명 시상...마스크 수급안정 등 3개 사례 선정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18 15:16

마스크 수급과 K-방역 해외 홍보 등에 공로가 인정된 기획재정부 공무원 9명이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상'을 받았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최근 23건의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접수해, '적극행정지원위원회'에서 국민체감도와 정책효과 등을 고려해, '3개 사례'를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마스크 수급과 가격 안정화에 기여한 김승연, 김태경, 홍석찬 사무관 등을 비롯해 'K-방역'의 영문자료를 통해 국제사회 소통한 박준석, 이현지 사무관과 윤진 주무관 등이 '적극 행정 우수공무원상'을 수상했습니다.

또,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경영 어려움 해소 등을 위해 세제지원제도를 마련한 김현수, 백경원, 이석원 사무관 등도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상'을 받았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이어 이번달(5월) 중으로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확정해 추진체계를 확립하고, 7월중으로 '제2차 적극행정 우수공우무언'을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