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비 양극화 여전...소득 상하위 격차 4배 이상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07 14:52

지난해(2019년) 가계 소득격차가 역대 최소로 좁혀졌지만, 소비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오늘 발표한 '2019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전국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245만 7천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소득5분위별 월평균 가계 소비지출은 상위 20% 5분위는 422만 천원인 반면 하위 20% 1분위는 102만 4천원으로, 4배 이상 차이를 보여 '소비 양극화'를 보였습니다.  

소비양극화는 하위 20% 1분위와 상위 20% 5분위의 가구 특성이 서로 다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1분위는 평균 가구원 수가 1.41명에 불과하고 가구주 연령은 61.9세로 높은 반면, 5분위는 평균 가구원 수가 3.30명으로 많은 대신 가구주 연령이 49.4세로 낮았습니다.

소비지출 비중을 보면 하위 20% 1분위는 식료품과 비주류음료 19.9%(20만3천원)로 가장 많고, 주거·수도·광열 19.5%(20만원)과 보건 12.9%(13만2천원) 순으로 높았습니다.

그러나, 상위 20% 5분위는 음식과 숙박이 14.2%(59만8천원)로 가장 많고, 교통 12.8%(54만1천원)과 교육 11.9%(50만4천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