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한국에 큰 빚"…美 주지사, 50만회 진단키트 공수
BBS NEWS | 승인 2020.04.21 09:43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가 우리나라로부터 50만회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메릴랜드주가 우리나라의 진단키트 공급자들과 협상을 벌여 토요일인 지난 18일 50만회의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공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한국계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가 아내라 '한국 사위'로 불리며, 이번 구매 과정에서도 유미 호건 여사가 적잖은 역할을 한 것으로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호건 주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공항에 나갔던 사진을 올리며 "보이지 않는 적과의 싸움에서 우리를 지원해 준 데 대해 한국 파트너들에게 깊이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