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코로나19] 정세균, "조만간 코로나19 해외유입 상당부분 통제 가능할 것"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4.03 10:30
정세균 총리 자료사진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코로나19에 대해 "조만간 자가격리자 규모가 안정화되고, 입국자 자체도 지금보다 줄어들면 해외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에 대해 "당분간은 해외 입국자(수)가 계속 유지되고 격리 중에 발견되는 확진자도 같이 증가하겠지만, 지역사회와의 접촉 차단이 잘 관리된다면 감염이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자가격리 의무화 이전 입국한 사람들이 아직 사각지대로 남아있다"며 "그 사람들이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지역사회와 접촉하지 않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관리와 여력이 있다면 진단검사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