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홍남기, 코로나19 팬데믹 극복 "중앙은행간 통화스왑-특별인출권(SDR) 배분 확대 제안"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4.01 08:58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코로나 19 펜데믹' 해결을 위해 글로벌  금융위기 때 시행했던 '중앙은행간 스왑 확대조치'를 적극 검토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사우디아라비아가 화상으로 어제(3/31) 저녁 개최한 '제2차 G20 특별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제안했다고 기재부가 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홍남기 부총리는 "코로나19 방역 정책경험을 팜플렛으로 제작해 국제기구 등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있다"며, "G20 국가와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G20 액션플랜과 관련해 구체적이고 실행가능한 계획 마련이 중요하다"면서 "한국의 적극적인 협조의지를 피력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 해결과 관련해 "IMF 국제통화기금 기능 확충은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를 위해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 때 시행했던 특별인출권(SDR), 즉 IMF가 발행해 회원국에게 나눠주는 대외준비자산으로 달러와 유로 등 5개 통화로 구성된 통화 바스켓 배분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지난달 23일에 이어 두 번째로 긴급 소집된 이번 회의에는 G20 회원국과 초청국의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들과 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금융안정위원회(FSB) 등 주요 국제금융기구 대표가 참석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