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근대 일본불교는?...‘폐불훼석과 근대불교학의 성립’
홍진호 기자 | 승인 2020.03.29 09:34

근대화 과정에서 불교를 탄압했던 일본이 세계적인 불교학 연구 성과를 남길 수 있었던 배경과 과정을 고찰한 신간이 나왔습니다.

동국대 졸업 이후 일본 고마자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이태승 위덕대 불교문화학과 교수는 최근 도서출판 올리브그린에서 ‘폐불훼석과 근대불교학의 성립’을 출간했습니다.

저자는 근대 이전 사회적 행정기구의 역할을 하던 일본불교가 메이지 유신 이후 배척당한 이유와 이를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논문들을 하나로 모았습니다.

한편 올리브그린에서는 서울대에서 유식불교로 박사학위를 받은 안환기 교수의 ‘유식, 마음을 읽다’와 조기룡 저서의 ‘사찰 경영, 부처님 법대로 하면 잘 된다’를 출판했습니다.

홍진호 기자  jino413@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3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