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쇄하기
보성군 공무원들, 코로나19 고통분담 지역화폐 구매
진재훈 기자 | 승인 2020.03.26 12:33
코로나19 고통분담을 위해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가운데 가장 먼저 봉급 반납에 나선 김철우 전남 보성군수에 이어 보성군 공무원들이 지역화폐 2억여 원치를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보성군에 따르면 소속 공무원들은 직급별로 최저 10만원에서 최고 200만 원 이상 보성사랑상품권을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공직자는 2천만 원의 성금을 모아 보성군 공무원 노동조합과 함께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쓸 예정입니다.
 
보성군 공직자는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현금으로 지급받던 당직비도 지역화폐로 대체하고 있으며 퇴근 후 관내에서 장보기와 지역 농특산물 구입 확대, 공무원 1계‧1식당 전담제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보성군은 전 군민에게 자체 제작한 면마스크를 4만 2천장을 지급했으며 김철우 보성군수는 4개월간 봉급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