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2차 비상경제회의..."기업 구호 100조원 긴급자금 투입"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3.24 12:00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기업 구호를 위한 ‘100조 원’ 규모의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 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한 건데, 금융시장 안정에 효과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 중대본’,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2차 비상경제회의’가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 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한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전 산업분야로 확산되면서,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비롯한 주력산업, 비우량, 우량 기업으로까지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영지원자금을 29조 원 규모로 대폭 확대하는 등 불안정한 주식시장에 대처하는 대규모 금융지원조치를 담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 21조 원 추가, 채권시장 안정펀드를 20조 원 규모로 편성해, 금융시장 불안으로 겪는 자금난 해소를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회사채 인수 지원과 단기자금 시장 유동성 지원 정책, 10조 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도 가동됩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늘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고용지원대책도 논의한다며, 기업들의 ‘고용유지’ 지원을 위한 대책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확대하고,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와 관련한 대책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 대통령은 또, 회의를 통해 나온 결과들이 당장 다음달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다음주 3차 회의에선 실효성 있는 생계지원방안에 대한 회의를 준비해달라고 했는데, ‘재난기본소득’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