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정부 "재정관리점검회의, 비상체제로 전환"...월2회→수시 개최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3.23 14:42

정부가 각 부처의 재정사업 집행 상황을 점검하는 재정관리점검회의를 '비상체제'로 전환했습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23일) 세종청사에서 6차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재정관리점검회의를 비상회의로 전환해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그동안 회의를 월 2회 개최했지만,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는 위기 극복 시까지 수시 개최해 재정 정책의 추진상황을 신속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구 차관은 이어 "현재 정부가 비상경제시국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 정부 체제로 전환해 운영되고 있다"며 비상체제 전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에서는 각 부처와 자치단체의 재정사업 집행상황을 수시 점검하고, 집행 과정에서 애로가 발생하면 즉시 해결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경을 포함해 모두 3차례에 걸쳐 민생경제 종합대책으로 32조원을 내놨으며, 지난 19일 내놓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규모도 50조원 상당합니다.

정부는 5월 중순까지 2개월 안에 추경 예산의 75% 이상을 조기 집행하고, 기존 예산과 예비비도 차질없이 집행할 계획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