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40조원 코로나 채권 발행해야"
BBS NEWS | 승인 2020.03.22 15:12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 사태 대응 방안으로 국내총생산의 2% 수준인 40조원 규모의 긴급 구호자금 투입을 제안했습니다.

황교안 당 대표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중요한 것은 재난기본소득이 아니라 재난긴급 구호자금"이라며 "위기를 틈탄 선거용 포퓰리즘으로 사태를 호도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지난 글로벌 금융위기 때 국내총생산의 2% 수준에 해당하는 긴급  자금을 투입했다"며 "우선 2% 수준의 긴급 구호자금을 투입해야 하며 이를 위해 '코로나 극복 채권'을 발행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발표한 50조원 규모의 금융 조치에 대해 "한마디로 기업과 국민의 빚만 늘리는 것으로, 여러 경제 전문가가 한계를 지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 "일부 여당 지방자치단체장이 이념적 기본소득을 주장하는 것은 위기를 틈타 선거운동에 나서는 모습"이라며 "재원 조달책도 없이 무조건 퍼 쓰고 보자는 책임없는 정치로 재정마저 흔들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