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트럼프, 이틀연속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공격'...미국 건국원칙 위배 지적보수층 표심 자극하는 꼼수
BBS NEWS | 승인 2020.02.22 11:1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이틀 연속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두고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그러나, 미 언론들은 트럼프의 영화 기생충 발언은 미국이 최고라는 발상에 기인하는 비판이라며, 미국의 건국 원칙과 맞지 않는 발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에 이어 21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데 대해 "그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라며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영화를 매개로 한국과의 통상문제를 끄집어내며 "여러분도 알다시피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의 이같은 발언은 영화 자체에 대한 비난을 넘어, 자국산 영화가 상을 받아야 한다는 논리로 보수층의 표심을 자극하려는 꼼수로 관측됩니다.

이에 대해 CNN 방송의 크리스 실리자 선임기자는 '근본적으로 미국적이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생충 비평'이라는 분석 기사를 송출했습니다.

특히, "유권자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호소는 '우리는 미국이다, 우리가 최고다, 최고가 된 것에 대해 사과할 필요는 없다'라는 발상에 기반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런 생각의 어두운 면은 확실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비전이 미국의 건국 원칙과 상충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미국은 기본적으로 용광로이고, 다양성을 찬양하며, 언론의 자유와 다양한 관점을 장려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영화 기생충'을 미국에 배급한 '네온'의 대주주인 대니얼 프리드킨이야말로 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아카데미가 '간과한다'(overlook)고 비판한 바로 그 '미국인의 전형'(all-American)에 해당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영화 기생충'의 수상으로 큰 수익이 예상되는 인물이 다름 아닌 텍사스 출신의 미국인 거부라는 사실을 지적한 것입니다.

WP는 그가 일본 도요타의 미국 내 판매 법인을 갖고 있으며 법인 본사도 서울이나 할리우드가 아닌 휴스턴 서부지역 끝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