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대구, ‘한국의 우한’ 되나...지역사회 전파 우려 확산
박명한 기자 | 승인 2020.02.19 17:45

 

< 앵커 >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지역사회가 큰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대구BBS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명한 기자.

앞서 양봉모 기자의 리포트가 있었습니다만 대구.경북 상황만 다시 한번 요약을 해주시죠?

 

<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대구에서 15명, 경북 3명 등 모두 18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어제 대구의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를 포함하면 대구·경북 확진자는 모두 19명입니다.

추가로 늘어난 확진자 18명 가운데 15명은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녔고 1명은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 앵커 >

대구에서는 하룻사이 15명의 환자가 추가로 늘었는데요. 문제는 코로나19가 대구 지역사회에서 확산할 우려가 크다면서요?

 

< 기자 >

어제 대구의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의 동선이 공개됐을 때 혹시나 슈퍼전파자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하루만에 15명의 확진자가 늘면서 우려가 현실이 됐습니다.

31번 확진자는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2차례 참석했고, 대구 동구의 퀸벨호텔에서 열린 결혼식에 가서 뷔페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사람이 수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데요.

특히 31번 확진자와 함께 예배를 본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가 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고, 확진자도 이들 가운데서 계속 나오고 있어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급속하게 확산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인서트/권영진/대구시장]

“31번째 환자가 예배를 보았던 2월 9일과 2월 16일 1부 예배, 8시에서 9시 예배에 참여했던 명단은 파악을 다 했습니다. 천여 명이 조금 넘습니다.”

또 추가 확진자 가운데 카페 아르바이트생, 야쿠르트 배달원, 병원직원 등 많은 사람을 접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있는 점도 우려를 더하고 있습니다.

 

< 앵커 >

대구는 지금 비상이 걸렸겠군요?

 

< 기자 >

한마디로 패닉 상태에 빠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제 어떤 경로를 통해 전염될지 모르는 상황이 전개되면서 대구시민들은 아예 외출을 자제하고 있고 거리에서 눈에 띄는 시민들은 거의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습니다.

또 각종 모임이나 행사가 잇따라 취소되는 것은 물론 학원들마저도 강의를 중단하고 문을 닫았습니다.

대구시도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로 시정을 전환했습니다.

필수 업무인력을 제외하고 모든 대구시 공무원을 코로나 대응에 투입하고 있습니다.

특히 집중관리 대응반을 편성해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천여 명 등 코로나19 고위험 집단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 앵커 >

그런데 대구의 역학 조사관과 음압병실이 크게 부족하다면서요?

 

< 기자 >

조금전 말씀드린대로 확진자와의 직간접 접촉자가 수천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지만 역학 조사를 맡은 대구시 소속 역학 조사관은 단 2명에 불과합니다.

또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지만, 이들을 수용할 음압병상도 현재 대구에는 54개에 불과합니다.

대구시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는데요.

이에 따라 대구시는 특별대책반 파견과 의료 관련 인력 지원, 음압병실 확보 지원 등 중앙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의 말 다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인서트/권영진/대구시장]

“의료관련 인력지원, 음압병실 확보, 그리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행.재정적 지원과 그리고 현 상황에 맞는 대책의 전환을 간곡하게 요청드립니다.”

 

< 앵커 >

응급실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응급환자 치료도 비상이 걸렸다죠?

 

< 기자 >

대구지역 대학병원 응급실 5곳 가운데 4곳이 코로나 19로 인해 폐쇄됐습니다.

경북대병원 본원, 대구가톨릭대병원, 영남대병원 응급실은 폐쇄됐고 계명대동산병원 응급실은 잠정 폐쇄됐습니다.

이에 따라 대구에서 흉부외과 응급진료가 가능한 3차 의료기관은 칠곡 경북대병원만 남았습니다.

이와 함께 46번째 확진자가 근무한 더블유병원과 의심환자가 다녀간 천주성삼병원 응급실도 오늘 오후부터 폐쇄됐습니다.

이처럼 지역의 대학병원 응급실이 잇따라 폐쇄되면서 응급환자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박명한 기자  mhpark@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