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기생충' 한국영화 역사 새로 쓴다...내일 아카데미 시상식
BBS NEWS | 승인 2020.02.09 13:20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우리 시간으로 내일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립니다.

시상식에서는 우리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등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올라 수상 여부에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등의 수상 행진을 이어 온 '기생충'이 오스카 수상에도 성공하면 유럽과 북미권 최고 권위상을 모두 휩쓸게 됩니다.

한국 영화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출품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후보에 지명된 것은 '기생충'이 처음입니다.

현재 국제영화상 수상은 떼어놓은 당상으로 여겨지는 분위기며, r가장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상에는 총 9편이 후보에 올랐지만 '기생충'과 '1917'의 대결로 압축되는 모양새입니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터 한복판을 가로질러야 했던 두 병사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 '1917'은 작품상뿐만 아니라 감독·각본·미술·촬영·분장·음악·음향편집·음향믹싱·시각효과상 등 10개 부문 후보에 올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