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감독원 "총선 정치테마주 집중 감시"
이현구 기자 | 승인 2020.01.21 16:23
   
 
 

< 앵커 >

4월 총선을 앞두고 금융당국이 주식시장의 이른바 '정치 테마주'를 집중 감시하기로 했습니다.

유력 정치인과의 연관성으로 급등락을 반복하는 정치 테마주에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이현구 기자입니다.

 

 

< 기자 >

4.15 총선을 3개월 가량 앞두고 주식 시장에 이른바 정치 테마주 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 정치테마주 신속 조사 등을 담은 자본시장 불공정 거래 중점 조사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금감원은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sns와 블로그, 커뮤니티 등에서 풍문 유포와 주가 이상 급등을 집중 감시하기로 했습니다.

또 모니터링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종목이 발견되면 신속히 조사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국내 증시에서는 정치인들과의 특수한 인연이 있다고 여겨지는 기업의 주가가 빠르게 급등락하는 현상이 다시 나타나고 있습니다.

특히 이낙연, 황교안, 안철수 등 유력 대선 후보로 꼽히는 이들과 관련된 주식이 주요 정치 테마주로 들썩이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정치 테마주는 주가 변동성이 크고 예측이 어려워 투자 위험이 매 우 높다면서 투자 계획이 있다면 테마의 실체부터 먼저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편 금감원은 올해 상장법인 경영진의 시장규율 침해행위에 대한 집중 조사 계획도 제시했습니다.

무자본 인수합병 관련 부정거래, 분식회계 공시의무 위반 연계 부정거래 등 상장법인 경영진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지속적인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투자조합을 비롯한 투자의 익명성을 남용한 부정거래와 차액결제거래 등 증권사 프라임브로커서비스 업무를 연계한 불법행위도 집중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BBS뉴스 이현구입니다.

 

이현구 기자  awakefish9@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