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설 선물 '육포' 받은 스님들...黃 "대단히 송구"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 김명연 비서실장 "조계종 총무원 스님들 찾아뵙고 정중히 사과"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1.20 17:36

 

자유한국당이 설 선물로 ‘말린 고기’인 육포를 조계종에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당초 ‘한과’를 보낼 계획이었지만 ‘배송 과정’에 실수가 있다는 입장인데, 황교안 당 대표는 “대단히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둔 지난 17일, 서울 종로 조계종 총무원에 ‘엉뚱한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서울 시내 한 백화점을 통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명의로 배송된 설 선물은 바로 ‘육포’

‘불살생’ 계를 따라 스님들은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취하지 않는데도, 고승대덕을 대표하는 종단 스님들에게 ‘말린 고기’를 보낸 겁니다.

[정지웅 / 변호사(법률사무소 정 대표)]
“개인 황교안이 아니라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으로서 선물을 보낸 것은 타종교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나라를 화합으로 이끌어야 하는 지위에 있는 사람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한 행위로 보입니다."

당시 조계종에선 황 대표의 설 선물이 ‘육포’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황스럽다는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해당 논란에 대한 질문에 잠시 침묵하다가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이 조계종에 육포를 보낸 것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말씀 부탁드립니다.)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배송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파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과 김명연 비서실장은 이후 조계종 총무원을 들러 스님들을 예방하고 사과를 전했습니다.

[김재원 /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총무원장 스님께 비서실장이 크게 상심하고 사표 제출했습니다라고 말씀드렸더니, 절대 그러면 안된다고. 그런 세세한 일까지 신경쓸 수도 없는 거고 그렇게 말씀하셨어요."

특히 자유한국당 대표 비서실은 “불교계 선물은 한과로 결정해 당 대표에 보고했지만, 비서실과 배송업체 간 소통 과정에 문제가 생겨 잘못 배송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명연 비서실장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찾아 뵙고 정중히 사과드리고 송구하다는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고, 스님들도 사과를 받아주셨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교안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합장’을 하지 않아 ‘불교 예법 거부’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황 대표는 불교계 반발이 거세지자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불교 예법 거부’에 이은 ‘스님 육포 선물’은 거듭된 제1 야당 대표의 ‘종교 편향’ 논란을 돌이키게 하고 있습니다.

제1야당, 국민의 대표로서 전체 종교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필요해 보입니다.

국회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강인호 감독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답례로 2020-01-21 14:21:51

    개신교인인 황교안

    영천 은해사 무례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육포 사건...

    저 교활한 눈빛에서
    실수가 아닌 다분히 고의적이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참으로 어이가 없어요

    조계종에서는
    이번 설선물로
    황씨에게

    황태포(黃太脯)를 선물하는 것은 어떨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