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성친화도시 전국 92개소로 확대…서울 관악구 등 10개 도시 추가
배재수 기자 | 승인 2020.01.17 12:51

여성으로 대표되는 사회적 약자들을 포함해 모든 지역민들이 함께 안전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정책 사업인 ‘여성친화도시’가 전국 92개소로 늘어납니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올해 새롭게 지정된 10개 지자체와 재지정된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약을 맺습니다.

여성친화도시는 여가부가 지난 2009년부터 지역 정책과 발전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동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일자리와 돌봄, 안전 정책을 중점 추진하는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지정해왔으며, 2009년 2곳을 시작으로 꾸준히 늘어 재작년에는 87곳까지 확대됐습니다.

새롭게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지자체는 강원도 삼척시와 춘천시, 경북 김천시와 대구 달성군, 서울 관악구와 금천구, 전남 영암군과 전북 고창군, 충남 공주시와 예산군 등 10곳입니다.

한편 조성 협약 이후에는 여성친화도시 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대구 수성구’에 대통령 표창을, ‘경기 부천시’와 ‘서울 서대문구’에 각각 국무총리 표창을 수여하는 시상식이 마련됩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