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24동계청소년올림픽, 강원도 유치 10일 IOC총회 결정문체부-체육회-강원도 등 관계자 대거 스위스로...유치총력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1.08 15:05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의 강원도 유치를 위해 정부와 관련기관의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박양우 장관이 내일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의 강원도 유치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으로 출국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최문순 강원지사도 오늘 로잔으로 떠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체부와 체육회, 강원도는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뒤를 이어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IOC와 협상을 벌여오고 있습니다.

만 14세부터 18세까지의 세계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청소년올림픽은 하계와 동계로 나뉘어 열리고 있고, 2024년 동계대회 유치에는 현재까지 우리나라만 단독으로 신청한 상태여서 사실상 개최지 결정이 확정적이라는 분석입니다.

우리나라가 이 대회를 유치하면, 이 대회는 유럽 지역을 벗어나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대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10일 제135회 IOC총회에는 박 장관이 대한민국 정부 대표로서 발표자로 나서며, 유승민 IOC위원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차준환 피겨스케이팅 선수, 강원도 학생 최연우 양 등이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문체부는 총회에서의 발표 내용과 결정 과정이 현지시간 10일 낮 12시, 우리시간으로 밤 8시부터 올림픽 채널(www.olympicchannel.com)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며, 최종 투표결과는 10일 오후 1시, 우리시간 밤 9시쯤 나올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