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 "핵·ICBM 시험재개·새전략무기 개발"…대화여지는 남겨
김호준 기자 | 승인 2020.01.01 10:56
 

< 앵커 >

이례적으로 나흘씩 노동당 전원회의를 이어 온 북한이 결국 강경 노선을 천명했습니다.

새해 첫 날 아침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미국이 '시간끌기'를 하고 있다며 새로운 전략무기를 곧 선보이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다만 미국의 향후 입장에 따라 대응할 것임을 밝혀 협상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어제 진행된 노동당 전원회의 넷째날 보고에서 "미국이 대북한 적대시 정책을 끝까지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영원히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적대적 행위와 핵 위협이 증대하는 현실에서 미래의 안전을 포기할 수 없다며 곧 머지 않아 북한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새 전략무기에 대한 설명은 없지만 핵을 장착한 대륙간탄도미사일의 시험중단 폐기를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시간을 끌면 끌수록 강대해지는 북한의 위력 앞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게 돼 있다면서 국가의 안전과 존엄 그리고 미래 안전을 그 무엇과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대화를 불순하게 악용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우리의 억제력 강화의 폭과 심도는 미국의 대북 입장에 따라 상향 조정될 것이라고 말해 미국과 협상 여지를 남겨뒀습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북한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인정하고 경제 발전에 매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나라의 형편이 눈에 띄게 좋아지지 못하고 있다"며 "허리띠를 졸라매더라도 나라의 존엄을 지킨다는 것이 혁명 신념"이라며 자력 갱생 노선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