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화재청, '삼베짜기' 국가무형문화재 인정
BBS NEWS | 승인 2019.12.31 16:08

삼으로 직물을 만드는 과정인 '삼베짜기'가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됐습니다.

문화재청은 오늘 삼베짜기를 국가무형문화재 제140호로 지정하고, 국가무형문화재 안동포짜기마을보존회를 보유단체로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삼베는 땀을 빨리 흡수하고 건조와 통풍이 잘되며, 세탁해도 잘 손상되지 않아 선조들이 예부터 길쌈을 통해 만든 옷감입니다.

보유단체가 된 안동포짜기마을보존회는 삼베짜기 전통기법을 보존하고, 전통 길쌈 문화를 잘 지켜왔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다만, 삼베짜기는 마을 사람들이 협업하고 함께 기술을 전수했다는 점을 고려해 특정 보유자가 인정되지는 않았습니다.

아울러 문화재청은 삼베짜기를 문화재로 지정하면서 유사 종목인 '곡성의 돌실나이'는 통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통 옷감 짜기와 관련한 국가무형문화재는 제14호 한산모시짜기와 제28호 나주의 샛골나이, 제87호 명주짜기를 비롯해 네 건으로 유지됩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