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기현 첩보','감찰 무마 의혹' 검찰 수사 속도...조만간 윗선 줄소환
유상석 기자 | 승인 2019.12.09 16:18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김기현 비리 문건'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 속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황운하 대전경찰청장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오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천경득 행정관과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그동안 세 사람이 유 전 부시장과 익명 휴대전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으로 금융위원회 고위직 인사를 논의한 정황을 포착하고, '감찰 무마' 의혹과의 관련성을 수사해 왔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와 관련해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 특감반원들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조국 전 장관의 지시로 중단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 전 비서관도 "조 전 장관이 감찰에 관한 의견을 물어와 의견만 전달했다"며 감찰 중단의 책임을 조 전 장관에게 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소환 조사한 뒤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할지 등을 판단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른바 '김기현 비리 의혹 문건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을 내일 오전 11시쯤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2017년 가을 열린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번 의혹에 대해 언급한 인물로 최근 한 언론에 소개됐습니다.

검찰은 또, 이번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소환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의혹의 제보자로 파악돼 검찰 조사를 받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오늘 오후 조퇴한 뒤, 이번 주말까지 병가를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