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관영 "유승민, 4월부터 탈당 결심...한국당과 통합 논의 배신감 느껴"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11.19 09:25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유승민 전 대표를 주축으로 한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영 의원은 오늘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변혁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끌어내리고 당권을 장악해 자유한국당과 통합을 하려고 시도해왔다"면서 "중간중간 아니라고 하면서도, 뭍밑으로는 그런 행동을 계속 해 온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유 전 대표를 향해 "이미 4월부터 탈당을 결심했다고 한다"면서 "그동안 한국당과 통합을 위한 여러 교섭을 해왔다는데, 과연 정의로운 행동이었는지 의심스럽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신환 변혁 대표에 대해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하면서 신당 대표를 맡았다"면서 "도저히 정치 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김 의원은 또 손학규 대표가 지난 추석에 사퇴했다면,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의 통합 수순으로 갔을 것이라면서 "손 대표가 당 대표를 유지한 건 본인 욕심보다는 한국당과의 통합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고육지책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