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2년째 대피소 사는 포항지진 이재민 일부, 내일부터 국민임대주택 이주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11.14 16:52

지난 2017년 포항지진 발생 이후 2년째 대피소에서 생활 중인 이재민들 가운데 일부가 내일(15일)부터 국민임대주택으로 이주합니다.

포항시에 따르면 흥해체육관 대피소에 거주하는 이재민 가운데 이주를 희망하는 62가구를 선정해 순차적으로 LH가 보유한 국민임대주택으로 옮긴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이주는 장기간 흥해체육관 대피소 생활로 피로가 누적되고 건강이 악화된 이재민들에게 안정된 주거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현재 흥해체육관 대피소에는 96가구의 이재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 중 83가구가 이주를 희망했습니다.

주거안정심의위원회는 전문가들이 피해주택의 현장 조사를 실시한 62가구를 최종 이주 대상자를 선정했습니다.

이주 이재민은 이사비와 월임대료를 지원받으며 이사비는 가구당 100만원, 월임대료는 LH가 50%감면하고 포항시에서 50%를 부담하게 됩니다.

정민지 기자  rundatura@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