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홍콩 경찰 실탄 발사 SNS로 생중계...시위 격화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11.12 17:38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 참가자에게 실탄을 쏘는 장면이 SNS로 생중계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강경 대응 방침을 고수하는 가운데, 시위대는 오늘도 교통 운행 방해운동 등 대규모 시위에 나섰습니다.

홍콩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시위자의 가슴에 총을 쏘는 그림을 들고 있다.

 

홍콩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등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1알) 아침 7시 20분쯤 시위 희생자 추모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 참여자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장면은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됐으며, 복부에 총을 맞은 시위자가 도로 위에 쓰러지자 경찰이 제압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이후 다른 시위자들이 다가오자 경찰은 실탄 두 발을 더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탄에 맞은 시위자는 직업훈련학교에 다니는 21살 남성으로 병원으로 이송돼 총상으로 파열된 오른쪽 간과 신장 일부를 떼어내는 수술을 받고 안정을 되찾고 있는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시위자의 피격 소식이 알려지면서 6개월째 접어든 홍콩 시위는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오늘 출근시간대 지하철 운행 방해 운동을 전개하고, 대부분의 대학교에서도 동맹휴학을 진행했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며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캐리 람 행정장관이 최근 시진핑 주석 등 중국 최고 지도부를 만나 재신임을 얻은 뒤 시위대를 더 강경 진압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