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서울시-국토부,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선정 특별점검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11.04 08:33
한남3구역 재개발 조감도

 정부 합동점검반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의 시공사 입찰과 선정 과정에 대해 오늘(4일)부터 15일에 걸쳐 특별점검에 들어갑니다.

이번 점검에서는 정비사업 관리를 비롯해 회계처리와 정보공개 등 일반적 사항은 물론 최근 과열 기미를 보이는 수주 경쟁과 관련한 과정도 살펴볼 방침입니다.

특히, 시공사가 제시한 수량과 설계 등 시공과 관련 전반적인 내용이 모두 점검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정부 합동점검반은 서울시와 국토부, 자치구의 정비사업 담당 공무원과 감정평가사, 변호사, 회계사, 건설 분야별 전문가 등 총 14명으로 구성됐습니다.

합동점검반은 "시공사 수주 경쟁 과열과 위법 논란이 발생하는 정비구역을 선제적으로 점검해 위법 발생을 차단하고 공정한 경쟁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은 한남동 686번지 일대 38만6천395.5㎡가 대상이며, 분양 4천940세대, 임대 876세대 등 총 5천816세대를 짓는 대형(mammoth級) 사업입니다.

현재 현대건설와 GS건설, 대림산업 등 3개 사가 수주 경쟁을 벌이는 중이며, 분양가 보장과 조합 사업비 전액 무이자 대여 등 위법 소지가 있는 제안이 오가는 등 과열된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