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토부, 고속도로 주행중 충전하는 전기차 2030년 실현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10.18 07:47
주행중 전기차 개념도

고속도로를 달리며 자동으로 충전하는 전기자동차가 2030년 실현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8일) AI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과 발광형 차선을 개발하고 폭설과 폭우 시에도 차량 운전자가 차선을 인식할 수 있는 안전시스템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또, 도로 포장재에 오염물질 흡착과 자가분해 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 운전자와 보행자를 지키는 장치도 마련합니다.

특히, 전기자동차가 고속도로를 주행하면서 자동으로 무선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차량이 정지 상태이거나 저속 주행할 때 무선충전이 가능하도록 카이스트에서 연구 중"이라면서, "고속주행 시에도 무선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3D 3차원 고정밀 측량 기술을 활용해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하는 시스템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