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글날에 이어진 제 1408차 수요시위
BBS NEWS | 승인 2019.10.09 15:35

한글날인 오늘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시위가 변함없이 진행됐습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가 주최한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은 "일본 정부는 전쟁 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라"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집회를 주관한 위안부 문제 관련 대학생 동아리 '메모리아'는 성명서에서 "1992년 수요시위를 시작한 지 28년이 흘렀지만, 일본은 여전히 피해자들을 기만하고 또다시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일본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오늘 집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이옥선 할머니도 참석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우리는 대대로 100년이 가더라도 끝까지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야 한다"며 "그 전에 우리나라에서, 우리 국회에서 배상을 미리 좀 해 주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학생 여러분들이 꼭 올바른 역사를 배워 평화로운 나라의 주인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참가자들을 향해 "정말 사랑하고,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