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법무장관 자택 ‘11시간 압수수색’ 논란 해명...조국 “검찰개혁 소임 다할 것”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09.24 17:40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11시간 압수수색을 두고 논란이 일자 “영장을 두 차례 추가로 발부 받으면서 시간이 길어졌다”고 해명했습니다.

조국 장관은 이와는 별개로 “힘든 시간이지만 법무 검찰 개혁을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박세라 기자입니다.

 

검찰이 11시간에 걸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 논란과 관련해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는 오늘 “압수수색 집행 과정에 변호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다려 달라는 조 장관 가족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압수수색이 길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 측 변호사가 입회해 압수수색 대상과 범위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고,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 영장을 추가로 발부받느라 늦어졌다는 겁니다.

검찰의 이 같은 해명은 압수수색 영장 효력에 대한 불필요한 논란을 없애고, 적법하게 절차를 진행했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됩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압수수색 집행 시간을 의도적으로 늘리기 위해 중국 음식을 배달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오후 3시쯤 조 장관 가족이 점심을 주문한다고 해, 압수수색팀은 식사하지 않고 압수수색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장관 가족 측이 식사를 권유해 함께 한식을 주문해 식사했고, 대금 역시 별도로 지불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도 조 장관 가족이 금고를 열어주지 않아 압수수색이 길어졌고, 검찰이 금고 기술자를 불렀다는 소문도 돌았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걸로 확인됐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어제 퇴근길에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해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도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의 심정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힘든 시간이지만 마음을 다잡고 검찰 개혁과 법무부 혁신 등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굳은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도 검찰 개혁 행보를 중단 없이 이어갔습니다. 

법무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 의견을 듣기 위해 부처 홈페이지에 국민제안 게시판을 신설하고, 장관 명의의 이메일 계정으로 전국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도 듣기로 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BBS 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