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갈길 먼 3차 북미정상회담...트럼프, 방북 “아마도 아니다”
홍진호 기자 | 승인 2019.09.17 10:56

 

< 앵커 >

국내외 안팎에서 제기되었던 평양에서의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직은 아니라며 선긋기에 나섰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에 대해서도 구체적 답변을 피한 채, 어느 시점엔가는 방북 할 수도 있다는 여지만을 남겼습니다.

보도에 홍진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양에서의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아직 가야할 길이 남았다”며, 단호하게 일축했습니다.

이 같은 답변은 어제 백악관에서 기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 초청 여부에 대해 묻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김 위원장의 초청여부에 대해서도 이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에 대한 확인조차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김 위원장이 비공개 친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또한 친서에 대한 답변을 회피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기꺼이 갈 의향이 있냐'고 기자들이 묻자, "아마도 아니다"라며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을 압박하는 모양새를 취했습니다.

그러면서 "나중 어느 시점에 방북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김 위원장 역시 대단히 미국에 오고 싶어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위싱턴에서의 정상회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들은 북미 실무협상에 앞서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실무협상의 진척 여부 등에 따라서, 북한 혹은 미국에서의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BBS NEWS 홍진호입니다.

홍진호 기자  jino413@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