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이대로 가면 말짱 황...장수 바꿔야”...나경원 저격
BBS NEWS | 승인 2019.09.15 10:0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봉림관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며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연휴 첫날인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 정국 등에서 나 원내대표의 ‘전략 실패’를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아직도 미련이 남아 황교안 대표가 낙마하기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 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는가”라며, “이대로 가면 정기국회도 말짱 황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전 대표는 이틀 후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투에 실패한 장수는 전쟁 중에 참하기도 한다”면서 “그래서 읍참마속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같은 홍 전 대표의 거듭된 사퇴 요구에 나 원내대표는 직접적인 반응은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홍 전 대표의 주장에 대해 민경욱 의원은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며, 정치 원로들께서는 제발 이 혼란한 정국을 헤쳐나갈 지혜를 나눠주십사고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