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경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부적절"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9.05 09:27

무소속 김경진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은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김경진 의원은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법무부 장관의 경우 수사에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끼칠 수 밖에 없는 상황적 위치에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조국 후보자 본인은 '모른다', '상관없다'고 말하지만, 보통의 상식에서 보면 많은 의혹들과 관련이 있다고 추정할 수 밖에 없다"면서 "객관적 구조 속에서 상황을 읽어보면 후보자 본인 역시 수사를 앞으로 장시간 받아야 하는 대상일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모펀드 의혹은 크게 확대될 여지가 많고, 웅동학원 관련된 내용은 현재 언론 보도 내용만 가지고도 가족 중 일부라도 기소될 수 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윤석열이라는 자연인이 가진 유전적 특징이 그대로 드러난 것으로, 복잡하게 볼 것 없다"면서 "아마 윤석열이 검찰총장이 아니었다면 이런 상황이 생기지 않았을 거고, 이후에도 이런 강골 총장이 아니면 다시 보기 힘든 장면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