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소미아 파기'에 日아베 "신뢰 해치는 대응 유감", 美 "실망스럽다"
BBS NEWS | 승인 2019.08.23 11:54

 

일본 아베 총리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장,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국가간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미국은 국무부는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시했습니다. 

김연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을 비롯해 국가와 국가간 신뢰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유감스럽게도 한국이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한국의 그런 움직임에도 현재의 동북아 안보 관계에 비춰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 측에 국가간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면서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은 밤늦게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항의하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강한 실망감을 드러냈습니다. 

[인서트1 마이크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

"우리는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일 공동이익이 미국에도 중요하다면서 
양국간 대화와 관계 회복을 촉구했습니다.

미 국방부도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방부는 지소미아 결정 이후 한일 양국이 이견 해소를 위해 협력하길 권장한다는 내용의 첫 논평을 발표했지만, 몇 시간만에 수위를 높였습니다. 

미 정부부처가 같은 사안에 대해 논평을 수정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일각에서는 이번 결정으로 미국이 주도해 온 동북아 3국 공조 체제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표출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