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文대통령 경축사 비난 …"南과 다시 마주 앉지 않는다"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8.16 10:45

 

< 앵커 >

북한이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명의로 ‘평화체제’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또 한미연합훈련과 국방중기계획 등을 거론하면서 남측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영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성과라며 평화경제가 시작되면 통일이 현실이 될 것이라고 어제 경축사에서 역설했습니다.

이에대해 조평통 대변인은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말이라며 남한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면서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후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고 있지만, 부실한 미련은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과 관련해서도 북한을 괴멸시키자는 데 목적이 있는데 대화를 운운하는 사고가 건전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이 교착 상태에 빠지고, 남북 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측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안 돼 북한이 이처럼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조평통은 특히 아랫사람들이 써 준 것을 그대로 읽는 남한 당국자라는 막말에 가까운 언사까지 동원했습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