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 “가짜뉴스는 규제 대상”...본격 청문회 준비 돌입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8.12 11:19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2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도 과천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허위조작 정보 , 가짜뉴스는 규제 대상”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방통위원장 후보자는 오늘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로 마련된 임시사무실에 출근하며 “법률가로서 표현의 자유 중요성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강조해 왔지만, 지금 문제 되는 가짜뉴스와 허위 조작정보는 표현의 자유 보호 범위 밖에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특정 악성 루머를 SNS를 통해 유포하고 대가를 받는 서비스가 유행할 정도로 인터넷에서 악영향을 미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체계화된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의 '방송과 통신' 정책 일원화에 대해서는 “필요하지만, 방통위 혼자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한편, 한 후보자는 진보성향 언론 전문 변호사로, 지난해부터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