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검붉은 수돗물 불안감 확산...포항 피해접수창구 운영, 34건 접수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8.12 09:28

경북 포항 오천 원리지역의 수돗물이 검붉은색으로 나오는 현상이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포항시는 민원 발생 지역인 오천읍 부영아파트 관리사무소 내에 피해 접수창구를 설치해 지난 10일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34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시에 따르면 음용에 문제가 없는 극미량의 망간이 포함된 수돗물의 경우도 필터에 여과하면 필터가 변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남구 지역 79곳 수돗물을 채수해 자체 검사를 실시했지만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포항시는 주민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빠른 시일 내 부영아파트 1차~5차 저수조의 전면 청소를 실시하고 저수조 유입부 및 수도꼭지에 대한 수질검사를 외부 전문기관인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근본적인 원인 분석을 위해 환경부, 상·하수도협회, 한국수자원공사, 교수 등 전문조사단을 구성하여 조사 및 결과를 도출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포항시는 내년부터 오천읍과 흥해읍 등 읍‧면지역과 시내에 493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약 82㎞의 노후상수도관 정비사업과 블록화시스템 구축 등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정민지 기자  rundatura@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