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찰청, ‘고유정 사건’ 초동 수사 부실…수사 책임자 감찰 조사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8.07 17:26

 

< 앵커 >

경찰청이 전 남편 살해 유기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제주 ‘고유정 사건’의 부실 수사 논란과 관련해 초동 수사에 문제가 있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경찰청은 당시 수사 책임자들에 대해 감찰 조사를 의뢰하는 한편,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배재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제주 ‘고유정 사건’의 부실수사 논란을 재조사한 경찰청 진상조사팀이 오늘, 당시 경찰 수사팀의 초동 수사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앞서 경찰청은 부실수사 논란이 커지자 지난달 2일 진상조사팀을 제주로 보내 관련 수사 부서를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벌여왔습니다.

이에 따라 진상조사팀은 당시 수사 책임자인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을 비롯한 제주동부서 여청과장과 형사과장 등 3명에 대해 감찰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진상조사팀은 먼저 고유정 전 남편에 대한 실종 신고 접수 뒤 수사팀의 초 동조치 과정에서 범행 장소인 펜션에 대한 현장 확인과 주변 수색이 지연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수사팀이 전 남편 강 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해당 펜션을 찾았지만, CCTV 위치만 파악했을 뿐 이틀이 지난 뒤, 그것도 피해자 가족의 요청으로 확인했다는 겁니다.

진상조사팀은 특히 당시 수사팀이 현장 보존을 제대로 하지 않아 펜션에 대한 압수수색 때 계획적 살인의 결정적 증거인 졸피뎀 약 봉지를 발견하지 못했다고도 파악했습니다.

또 수사팀이 “전 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유정의 거짓 진술에 넘어가 시간을 허비했다고도 판단했습니다.

진상조사팀은 이와 함께 고유정 검거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외부에 공개된 사실도 감찰 조사 이유로 들었습니다.

다만 진상조사팀은 초동 수사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발견되긴 했지만, 수사의 방향성에서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청은 앞으로 같은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실종 수사 매뉴얼 개선 등 제도 보완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BBS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