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아베 보좌관, 방일 여야 의원단에 "한국은 과거 매춘 관광국" 발언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8.07 10:40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측근인 에토 세이이치 총리 보좌관이 최근 일본을 방문한 여야 정치인들에게 '한국은 과거 매춘 관광국'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에토 보좌관은 지난 1일 일본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김영춘, 자유한국당 김세연,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 등과 만찬 자리에서 "나는 올해 71세인데 한국에 한 번 가봤다, 과거 일본에선 한국을 매춘 관광으로 찾았는데 나는 하기 싫어서 잘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 의원들이 전했습니다.

에토 보좌관은 그러면서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조사 과정에 참여했지만, 불법적인 정황을 찾지 못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에토 보좌관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만찬 참석자들은 얼굴이 굳어지는 등 당황한 분위기가 역력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만찬에 참석했던 김부겸 의원은 "에토 보좌관에게 한국은 엄연히 다른 역사 인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만찬 주선자인 가메이 전 금융담당상이 우회적으로 유감의 뜻을 표시하며 상황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여야 의원은 '나비 프로젝트, 한·미·일 협력의 미래' 콘퍼런스에 참석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고자 싱크탱크 여시재와 함께 지난달 31일부터 2박 3일간 일정으로 일본을 찾았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