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日수출규제 대응 공직사회 무사안일 등 특별감찰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05 15:40

청와대와 정부가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일본의 2차 경제보복에 적극적인 대응 의지를 밝힌 가운데 무사안일 등 공무원들의 기강 해이를 철저히 감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오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열고 공직사회의 기강 이완을 차단하기 위해 특별감찰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직기강 협의체는 공직사회의 기강이완 확산을 차단하고 정부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정책 사업의 추동력을 유지하려는 목적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무총리실, 감사원이 참여해 지난 1월에 출범했습니다.

김조원 민정수석은 보도자료에서 "일본이 수출규제를 감행해 범정부적으로 총력 대응하는 엄중한 시기인 만큼 민정수석실은 공직감찰반 인력을 모두 동원해 공직자의 무사안일·책임회피 등 기강 해이에 역점을 두고 감찰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국민 정서와 배치되는 언동 등 공직자의 심각한 품위 훼손도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총리실은 현안 집중에 따라 타 분야에서의 국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복무관리관실과 각 부처 감사관실이 합동으로 직무태만·부작위 등의 소극행정, 인허가 처리지연 등 국민 불편을 초래하는 행위를 점검하게 할 예정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