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진선미 장관,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 애도…“명예 회복 정책 추진”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8.04 17:09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오늘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 대해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진 장관은 오늘 오후 발표한 애도문에서 “올해 들어 다섯 분이나 우리 곁을 떠나신 것에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진 장관은 이어 “앞으로도 피해 할머님들께서 보다 건강하고 편안하게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할머니들에 대한 생활안정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기념사업과 명예 회복을 위한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 분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2백40명 가운데 생존자는 모두 20명으로 줄었습니다.

별세한 피해 할머니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등의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정선 2019-08-04 18:46:28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잊지 않겠습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는 없다!
    이 말 잊지 않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